디렉토리분류

표제어 > 한글항목명 > 기타

  • 「감투봉」감토봉(-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 남하면 대야리 북쪽에 있는 감토산에 얽힌 이야기. 감토산은 경상남도 거창군 남하면 대야리의 자연 마을인 대야 마을 뒤편 북쪽에 위치한 해발 520m의 나지막한 산이다. 감토산을 이곳 사람들은 ‘감토봉’ 또는 ‘감투봉’이라도 부른다. 감토봉에는 지명에 대한 전설이 전해 온다. 1976년 8월 2일 거창군 남하면 무릉리 마을에 사는 정계환[남, 55세]에게서 채록하였...

  • 「거창 디딜방아 상여 소리」거창 상여 디딜방아 액막이 소리(居昌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정월 대보름을 전후해 거행하는 디딜방아 액막이 의례 때 부르는 민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정월 대보름을 전후해 행하던 액막이 의례 때 부르던 세시 의식요의 일종이다. 의술이 발달하지 않았던 시절에 전염병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전승되던 마을 신앙을 바탕으로 불리던 민요이다. 거창상여디딜방아액막이소리는 사단 법인 향토 민속 보존 협의회 및 경남 전통 문화 연구원 이...

  • 「거창 디딜방아 상여 액막이 소리」거창 상여 디딜방아 액막이 소리(居昌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정월 대보름을 전후해 거행하는 디딜방아 액막이 의례 때 부르는 민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정월 대보름을 전후해 행하던 액막이 의례 때 부르던 세시 의식요의 일종이다. 의술이 발달하지 않았던 시절에 전염병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전승되던 마을 신앙을 바탕으로 불리던 민요이다. 거창상여디딜방아액막이소리는 사단 법인 향토 민속 보존 협의회 및 경남 전통 문화 연구원 이...

  • 「거창 디딜방아 액막이 소리」거창 상여 디딜방아 액막이 소리(居昌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정월 대보름을 전후해 거행하는 디딜방아 액막이 의례 때 부르는 민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정월 대보름을 전후해 행하던 액막이 의례 때 부르던 세시 의식요의 일종이다. 의술이 발달하지 않았던 시절에 전염병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전승되던 마을 신앙을 바탕으로 불리던 민요이다. 거창상여디딜방아액막이소리는 사단 법인 향토 민속 보존 협의회 및 경남 전통 문화 연구원 이...

  • 「거창 별곡」거창가(居昌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거창의 유생 윤치광이 거창 부사의 학정을 비판한 저항 가사. 「거창가」는 탐관오리 이재가의 학정을 비판한 4·4조의 가사 문학 작품으로 「거창 별곡」, 「아림 별곡」이라고도 불린다. 이재가는 1838년(헌종 43)부터 1841년까지 거창 부사를 지냈던 인물이다. 「거창가」 필사본은 현재 거창 박물관에 1부가 소장되어 있으며, 그 밖에 전국 각지에서 13개의 이본이 전해온...

  • 「거창 상여 소리」상여 소리(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장례 의식 때 상여꾼들이 상여를 메고 가며 부르는 민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상두꾼[상여꾼, 향도꾼]이 상여를 메고 갈 때 부르는 장례 의식요이다. 「상여 소리」는 시신을 집에서부터 무덤으로 옮기면서 부르는 소리이기 때문에 운반 노동요에 속하기도 한다. 향도꾼 혹은 상두꾼이 부르기 때문에 「향도가」, 「향두가」, 「상두가」라고도 하며, 그 외 「운상 소리」,...

  • 「걸어다니던 돌」고제면 선돌 전설(高梯面-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 고제면 농산리 입석 마을에 있는 선돌 유래에 관한 이야기. 「고제면 선돌 전설」을 통해 고인돌, 열석(列石)과 함께 대표적인 거석 문화(巨石文化)의 하나인 조상들의 암석 숭배 사상을 엿볼 수 있다. 하늘과 인간을 이어 주는 매개체인 선돌이 새벽에 걸어온 이야기와 바위가 굴러오다 멈추어 섰다는 이야기는 선돌이 신비한 생명력을 가진 신앙의 대상이며, 아이를 낳지 못하...

  • 「다구질 소리」달구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시신을 매장한 후에 묘를 다지면서 부르는 민요. 「달구소리」는 하관 후 무덤을 다지면서 부르는 장례 의식요 혹은 토목 노동요이다. 「달구소리」는 후렴인 ‘달구’, ‘달고’ 등의 음을 딴 것인데, 이는 ‘달구질’, ‘달굿대’ 등의 어휘를 봤을 때 다지는 행동을 명사화한 것이라고 한다. 「달구소리」는 지역에 따라서 다양한 명칭으로 불린다. 무덤을 만들 때 회를 섞...

  • 「달고 소리」달구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시신을 매장한 후에 묘를 다지면서 부르는 민요. 「달구소리」는 하관 후 무덤을 다지면서 부르는 장례 의식요 혹은 토목 노동요이다. 「달구소리」는 후렴인 ‘달구’, ‘달고’ 등의 음을 딴 것인데, 이는 ‘달구질’, ‘달굿대’ 등의 어휘를 봤을 때 다지는 행동을 명사화한 것이라고 한다. 「달구소리」는 지역에 따라서 다양한 명칭으로 불린다. 무덤을 만들 때 회를 섞...

  • 「달구 노래」달구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시신을 매장한 후에 묘를 다지면서 부르는 민요. 「달구소리」는 하관 후 무덤을 다지면서 부르는 장례 의식요 혹은 토목 노동요이다. 「달구소리」는 후렴인 ‘달구’, ‘달고’ 등의 음을 딴 것인데, 이는 ‘달구질’, ‘달굿대’ 등의 어휘를 봤을 때 다지는 행동을 명사화한 것이라고 한다. 「달구소리」는 지역에 따라서 다양한 명칭으로 불린다. 무덤을 만들 때 회를 섞...

  • 「달구질 노래」달구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시신을 매장한 후에 묘를 다지면서 부르는 민요. 「달구소리」는 하관 후 무덤을 다지면서 부르는 장례 의식요 혹은 토목 노동요이다. 「달구소리」는 후렴인 ‘달구’, ‘달고’ 등의 음을 딴 것인데, 이는 ‘달구질’, ‘달굿대’ 등의 어휘를 봤을 때 다지는 행동을 명사화한 것이라고 한다. 「달구소리」는 지역에 따라서 다양한 명칭으로 불린다. 무덤을 만들 때 회를 섞...

  • 「달구질 소리」달구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시신을 매장한 후에 묘를 다지면서 부르는 민요. 「달구소리」는 하관 후 무덤을 다지면서 부르는 장례 의식요 혹은 토목 노동요이다. 「달구소리」는 후렴인 ‘달구’, ‘달고’ 등의 음을 딴 것인데, 이는 ‘달구질’, ‘달굿대’ 등의 어휘를 봤을 때 다지는 행동을 명사화한 것이라고 한다. 「달구소리」는 지역에 따라서 다양한 명칭으로 불린다. 무덤을 만들 때 회를 섞...

  • 「달구질요」달구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시신을 매장한 후에 묘를 다지면서 부르는 민요. 「달구소리」는 하관 후 무덤을 다지면서 부르는 장례 의식요 혹은 토목 노동요이다. 「달구소리」는 후렴인 ‘달구’, ‘달고’ 등의 음을 딴 것인데, 이는 ‘달구질’, ‘달굿대’ 등의 어휘를 봤을 때 다지는 행동을 명사화한 것이라고 한다. 「달구소리」는 지역에 따라서 다양한 명칭으로 불린다. 무덤을 만들 때 회를 섞...

  • 「달귀 소리」달구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시신을 매장한 후에 묘를 다지면서 부르는 민요. 「달구소리」는 하관 후 무덤을 다지면서 부르는 장례 의식요 혹은 토목 노동요이다. 「달구소리」는 후렴인 ‘달구’, ‘달고’ 등의 음을 딴 것인데, 이는 ‘달구질’, ‘달굿대’ 등의 어휘를 봤을 때 다지는 행동을 명사화한 것이라고 한다. 「달구소리」는 지역에 따라서 다양한 명칭으로 불린다. 무덤을 만들 때 회를 섞...

  • 「닭 타령」닭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 전승되었던 닭을 의인화한 민요. 집에서 기르는 가금류 중 닭을 소재로 부른 것으로 흔히 「닭 타령」이라고 한다. 동물에 관한 타령으로는 닭 외에도 꿩 타령, 개 타령, 새 타령을 비롯해 이 타령, 고둥 타령, 개미 타령, 거미 타령, 나비 타령 등이 있다. 「닭 노래」는 1986년 1월 17일 남상면 오계리에서 박윤이[여, 당시 76세]로부터 채록하였다. 이는...

  • 「덜구 소리」달구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시신을 매장한 후에 묘를 다지면서 부르는 민요. 「달구소리」는 하관 후 무덤을 다지면서 부르는 장례 의식요 혹은 토목 노동요이다. 「달구소리」는 후렴인 ‘달구’, ‘달고’ 등의 음을 딴 것인데, 이는 ‘달구질’, ‘달굿대’ 등의 어휘를 봤을 때 다지는 행동을 명사화한 것이라고 한다. 「달구소리」는 지역에 따라서 다양한 명칭으로 불린다. 무덤을 만들 때 회를 섞...

  • 「만가」상여 소리(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장례 의식 때 상여꾼들이 상여를 메고 가며 부르는 민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상두꾼[상여꾼, 향도꾼]이 상여를 메고 갈 때 부르는 장례 의식요이다. 「상여 소리」는 시신을 집에서부터 무덤으로 옮기면서 부르는 소리이기 때문에 운반 노동요에 속하기도 한다. 향도꾼 혹은 상두꾼이 부르기 때문에 「향도가」, 「향두가」, 「상두가」라고도 하며, 그 외 「운상 소리」,...

  • 「부부 타령」부부 노래(夫婦-)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 전승되었던 비기능요. 남녀의 출생 과정부터 부부의 운명적 만남과 필연적인 혼인의 과정을 타령조로 노래하고 있다. 1985년 2월 5일 경상남도 거창군 신원면 양지리에서 최춘근[남, 당시 64세]으로부터 채록하였다. 이는 『거창군사』(거창군사 편찬 위원회, 1997)에 수록되어 있다. 4·4조를 기본으로 4음보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어와 세상 사람들아 이내 말...

  • 「상두 소리」상여 소리(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장례 의식 때 상여꾼들이 상여를 메고 가며 부르는 민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상두꾼[상여꾼, 향도꾼]이 상여를 메고 갈 때 부르는 장례 의식요이다. 「상여 소리」는 시신을 집에서부터 무덤으로 옮기면서 부르는 소리이기 때문에 운반 노동요에 속하기도 한다. 향도꾼 혹은 상두꾼이 부르기 때문에 「향도가」, 「향두가」, 「상두가」라고도 하며, 그 외 「운상 소리」,...

  • 「상두가」상여 소리(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장례 의식 때 상여꾼들이 상여를 메고 가며 부르는 민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상두꾼[상여꾼, 향도꾼]이 상여를 메고 갈 때 부르는 장례 의식요이다. 「상여 소리」는 시신을 집에서부터 무덤으로 옮기면서 부르는 소리이기 때문에 운반 노동요에 속하기도 한다. 향도꾼 혹은 상두꾼이 부르기 때문에 「향도가」, 「향두가」, 「상두가」라고도 하며, 그 외 「운상 소리」,...

  • 「상부 소리」상여 소리(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장례 의식 때 상여꾼들이 상여를 메고 가며 부르는 민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상두꾼[상여꾼, 향도꾼]이 상여를 메고 갈 때 부르는 장례 의식요이다. 「상여 소리」는 시신을 집에서부터 무덤으로 옮기면서 부르는 소리이기 때문에 운반 노동요에 속하기도 한다. 향도꾼 혹은 상두꾼이 부르기 때문에 「향도가」, 「향두가」, 「상두가」라고도 하며, 그 외 「운상 소리」,...

  • 「상여 메기 소리」상여 소리(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장례 의식 때 상여꾼들이 상여를 메고 가며 부르는 민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상두꾼[상여꾼, 향도꾼]이 상여를 메고 갈 때 부르는 장례 의식요이다. 「상여 소리」는 시신을 집에서부터 무덤으로 옮기면서 부르는 소리이기 때문에 운반 노동요에 속하기도 한다. 향도꾼 혹은 상두꾼이 부르기 때문에 「향도가」, 「향두가」, 「상두가」라고도 하며, 그 외 「운상 소리」,...

  • 「서울 선부 연을 띄워」연 노래(鳶-)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 웅양면에 전승되는 성인식 노래. 「연 노래」는 서울의 선비가 자신이 띄운 연이 거제 봉산에 걸리자 그 연줄을 걷으러 내려오는데, 처녀들이 이 선비를 구경하러 가서 같이 놀아 보자는 내용이다. 표면적으로는 흠모와 연정의 노래처럼 보이나 그 원형은 성인식에 있다. 「연 노래」는 1980년 5월 24일 한국 정신문화 연구원 자료 조사 과정에서 알려졌다. 경상남도 거창군...

  • 「시루봉 바위 전설」고제면 선돌 전설(高梯面-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 고제면 농산리 입석 마을에 있는 선돌 유래에 관한 이야기. 「고제면 선돌 전설」을 통해 고인돌, 열석(列石)과 함께 대표적인 거석 문화(巨石文化)의 하나인 조상들의 암석 숭배 사상을 엿볼 수 있다. 하늘과 인간을 이어 주는 매개체인 선돌이 새벽에 걸어온 이야기와 바위가 굴러오다 멈추어 섰다는 이야기는 선돌이 신비한 생명력을 가진 신앙의 대상이며, 아이를 낳지 못하...

  • 「아림 별곡」거창가(居昌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거창의 유생 윤치광이 거창 부사의 학정을 비판한 저항 가사. 「거창가」는 탐관오리 이재가의 학정을 비판한 4·4조의 가사 문학 작품으로 「거창 별곡」, 「아림 별곡」이라고도 불린다. 이재가는 1838년(헌종 43)부터 1841년까지 거창 부사를 지냈던 인물이다. 「거창가」 필사본은 현재 거창 박물관에 1부가 소장되어 있으며, 그 밖에 전국 각지에서 13개의 이본이 전해온...

  • 「아홉산 지명 설화」아홉산 지명 전설(-山地名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 있는 아홉산과 아홉산에 있는 여러 골짜기 이름에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아홉산은 거창군 거창읍 가지리와 거창군 마리면, 거창군 주상면 등 여러 지역에 걸쳐 있는 산이다. 아홉산은 거열산성이 있는 건흥산[572m]과도 이어져 있다. 아홉산은 취우령으로 불리기도 하는데, 아홉산의 가장 높은 봉우리가 취우령[795m]이기 때문이다. 경상남도 거창군 말고도 부산시 기장...

  • 「아홉산 지명 유래」아홉산 지명 전설(-山地名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 있는 아홉산과 아홉산에 있는 여러 골짜기 이름에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아홉산은 거창군 거창읍 가지리와 거창군 마리면, 거창군 주상면 등 여러 지역에 걸쳐 있는 산이다. 아홉산은 거열산성이 있는 건흥산[572m]과도 이어져 있다. 아홉산은 취우령으로 불리기도 하는데, 아홉산의 가장 높은 봉우리가 취우령[795m]이기 때문이다. 경상남도 거창군 말고도 부산시 기장...

  • 「앓는 소리」동풍가(東風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 전승되는 유희요. 「동풍가」는 사설에 남녀 간의 사랑과 이별, 인생무상이 담겨 있어 처량하면서도 흥겨운 느낌을 주는 노래이다. 여기서 동풍이나 연풍은 남녀 간의 사랑을 의미한다. 그 가락이 마치 배가 아파 앓는 사람이 끙끙거리는 소리를 내는 것과 같다고 하여 ‘앓는 소리’라고도 한다. 첫 번째 노래는 1974년 8월 5일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가지리 개화에서...

  • 「어사용」나무꾼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에 전승되는 노동요 및 의식요. 「나무꾼 소리」는 「어산영」, 「어사용」 등으로도 불린다. 노래는 나무하러 올라갈 때 부르는 것과 나무를 할 때 부르는 것 그리고 나무를 하고 내려올 때 부르는 것으로 구성되어 있다. 박자가 가파르고 가사의 내용이 구성지고 슬프다. 흔히 노동요로 분류하지만 노동의 고달픔 보다는 팔자타령이나 고독과 외로움, 임에 대한 그리움이...

  • 「어산영」나무꾼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에 전승되는 노동요 및 의식요. 「나무꾼 소리」는 「어산영」, 「어사용」 등으로도 불린다. 노래는 나무하러 올라갈 때 부르는 것과 나무를 할 때 부르는 것 그리고 나무를 하고 내려올 때 부르는 것으로 구성되어 있다. 박자가 가파르고 가사의 내용이 구성지고 슬프다. 흔히 노동요로 분류하지만 노동의 고달픔 보다는 팔자타령이나 고독과 외로움, 임에 대한 그리움이...

  • 「운상 소리」상여 소리(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장례 의식 때 상여꾼들이 상여를 메고 가며 부르는 민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상두꾼[상여꾼, 향도꾼]이 상여를 메고 갈 때 부르는 장례 의식요이다. 「상여 소리」는 시신을 집에서부터 무덤으로 옮기면서 부르는 소리이기 때문에 운반 노동요에 속하기도 한다. 향도꾼 혹은 상두꾼이 부르기 때문에 「향도가」, 「향두가」, 「상두가」라고도 하며, 그 외 「운상 소리」,...

  • 「유형귀 장군」살목과 유 장군(-劉將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 가조 지방에 살았던 고려 말기의 무사 유형귀의 이적과 자연 부락인 살목 마을의 이름이 유래된 이야기. 고려 말기 가조 지방 출신 유형귀는 열다섯 살에 무과에 급제하여 병조 참의를 지냈다. 향리에 머물며 국정의 문란함을 한탄하며 울분의 날을 보내던 어느 날, 가마소 가운데서 큰 말이 솟아오르는 것을 본 유형귀는 그 말을 하늘이 내려 준 것이라 생각하고 취하였다. 그...

  • 「이 타령」이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 전승되는 이를 잡을 때 부르는 비기능요. 인간을 괴롭히는 이를 잡을 때 부르는 노래로 타령조이며 가창자는 주로 여성들로 다분히 유희적 성격을 띤다. 「이 노래」는 1977년 5월 22일 경상남도 거창군 가조면 도리 대학동에서 유계준[남, 당시 77세]으로부터 채록하였다. 이는 『거창군사』(거창군, 1997)에 수록되어 있다. 4.4조 4음보의 민요 형식을 갖고...

  • 「정희량 이야기」정희량 전설(鄭希亮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 출신이자 동계 정온의 현손인 정희량의 이적에 관한 이야기. 조선 시대 무신년[1728] ‘이인좌의 난’ 주역이었던 정희량(鄭希亮)의 이적에 관한 이야기다. 정희량은 동계 정온의 현손이자 안음(安陰)의 초계 정씨(草溪鄭氏) 진사 정중원(鄭重元)의 둘째 아들인데, 어려서부터 비범한 데가 있었다. 자랄수록 재주도 있고 신언서판(身言書判)이 분명한 총각으로 소문이 자자하였...

  • 「쥐 노래」쥐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 전승되었던 타령조 민요. 쥐를 의인화하여 부른 유희요로 비기능적 성격을 지닌 민요이다. 1978년 12월 1일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가지리 개화에서 이삼순[여, 당시 40세]으로부터 채록하였다. 이는 『거창군사』(거창군, 1997)에 수록되어 있다. 4·4조 4음보를 기본 율격으로 구성되어 있다. 산천산 다래미 하룻밤을 주웠더니/ 닷 섬 닷 말 닷 되 다섯 홉...

  • 「지신밟기 노래」지신밟기 소리(地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정월 대보름에 지신밟기를 하면서 부르는 민요. 「지신밟기 소리」는 「지신밟기 노래」라고도 한다.「지신밟기 소리」는 지신밟기를 하면서 부르는 세시 의식요이다. 지신밟기는 정월 대보름에 마을 공동체에서 행하던 세시 풍속이다. 지신밟기는 마을 사람들이 농악대를 앞세워 마을 당산에 고사를 지내고 마을과 각 가정을 차례로 다니면서 지신(地神)을 밟으며 위안을 하는 것이...

  • 「지지미 노래」달구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시신을 매장한 후에 묘를 다지면서 부르는 민요. 「달구소리」는 하관 후 무덤을 다지면서 부르는 장례 의식요 혹은 토목 노동요이다. 「달구소리」는 후렴인 ‘달구’, ‘달고’ 등의 음을 딴 것인데, 이는 ‘달구질’, ‘달굿대’ 등의 어휘를 봤을 때 다지는 행동을 명사화한 것이라고 한다. 「달구소리」는 지역에 따라서 다양한 명칭으로 불린다. 무덤을 만들 때 회를 섞...

  • 「천 씨 바위」고제면 선돌 전설(高梯面-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 고제면 농산리 입석 마을에 있는 선돌 유래에 관한 이야기. 「고제면 선돌 전설」을 통해 고인돌, 열석(列石)과 함께 대표적인 거석 문화(巨石文化)의 하나인 조상들의 암석 숭배 사상을 엿볼 수 있다. 하늘과 인간을 이어 주는 매개체인 선돌이 새벽에 걸어온 이야기와 바위가 굴러오다 멈추어 섰다는 이야기는 선돌이 신비한 생명력을 가진 신앙의 대상이며, 아이를 낳지 못하...

  • 「청개구리 타령」청개구리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 전승되었던 타령조 민요. 동물 타령 중 개구리를 소재로 한 타령이다. 청개구리가 주로 서식하는 미나리꽝에 대한 노래이며 청개구리를 의인화하여 표현하고 있다. 1977년 1월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 남산리 1구에서 이차성[남, 당시 65세]로부터 채록하였다. 이는 『거창군사』(거창군, 1997)에 수록되어 있다. 4·4(3·4)조를 기본 형식으로 2음보 율격으로...

  • 「하늘 사자가 던진 돌」고제면 선돌 전설(高梯面-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 고제면 농산리 입석 마을에 있는 선돌 유래에 관한 이야기. 「고제면 선돌 전설」을 통해 고인돌, 열석(列石)과 함께 대표적인 거석 문화(巨石文化)의 하나인 조상들의 암석 숭배 사상을 엿볼 수 있다. 하늘과 인간을 이어 주는 매개체인 선돌이 새벽에 걸어온 이야기와 바위가 굴러오다 멈추어 섰다는 이야기는 선돌이 신비한 생명력을 가진 신앙의 대상이며, 아이를 낳지 못하...

  • 「행상소리」상여 소리(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장례 의식 때 상여꾼들이 상여를 메고 가며 부르는 민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상두꾼[상여꾼, 향도꾼]이 상여를 메고 갈 때 부르는 장례 의식요이다. 「상여 소리」는 시신을 집에서부터 무덤으로 옮기면서 부르는 소리이기 때문에 운반 노동요에 속하기도 한다. 향도꾼 혹은 상두꾼이 부르기 때문에 「향도가」, 「향두가」, 「상두가」라고도 하며, 그 외 「운상 소리」,...

  • 「행성 소리」상여 소리(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장례 의식 때 상여꾼들이 상여를 메고 가며 부르는 민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상두꾼[상여꾼, 향도꾼]이 상여를 메고 갈 때 부르는 장례 의식요이다. 「상여 소리」는 시신을 집에서부터 무덤으로 옮기면서 부르는 소리이기 때문에 운반 노동요에 속하기도 한다. 향도꾼 혹은 상두꾼이 부르기 때문에 「향도가」, 「향두가」, 「상두가」라고도 하며, 그 외 「운상 소리」,...

  • 「향도가」상여 소리(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장례 의식 때 상여꾼들이 상여를 메고 가며 부르는 민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상두꾼[상여꾼, 향도꾼]이 상여를 메고 갈 때 부르는 장례 의식요이다. 「상여 소리」는 시신을 집에서부터 무덤으로 옮기면서 부르는 소리이기 때문에 운반 노동요에 속하기도 한다. 향도꾼 혹은 상두꾼이 부르기 때문에 「향도가」, 「향두가」, 「상두가」라고도 하며, 그 외 「운상 소리」,...

  • 「향두가」상여 소리(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장례 의식 때 상여꾼들이 상여를 메고 가며 부르는 민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상두꾼[상여꾼, 향도꾼]이 상여를 메고 갈 때 부르는 장례 의식요이다. 「상여 소리」는 시신을 집에서부터 무덤으로 옮기면서 부르는 소리이기 때문에 운반 노동요에 속하기도 한다. 향도꾼 혹은 상두꾼이 부르기 때문에 「향도가」, 「향두가」, 「상두가」라고도 하며, 그 외 「운상 소리」,...

  • 「회 다지는 소리」달구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시신을 매장한 후에 묘를 다지면서 부르는 민요. 「달구소리」는 하관 후 무덤을 다지면서 부르는 장례 의식요 혹은 토목 노동요이다. 「달구소리」는 후렴인 ‘달구’, ‘달고’ 등의 음을 딴 것인데, 이는 ‘달구질’, ‘달굿대’ 등의 어휘를 봤을 때 다지는 행동을 명사화한 것이라고 한다. 「달구소리」는 지역에 따라서 다양한 명칭으로 불린다. 무덤을 만들 때 회를 섞...

  • 「회다지소리」달구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시신을 매장한 후에 묘를 다지면서 부르는 민요. 「달구소리」는 하관 후 무덤을 다지면서 부르는 장례 의식요 혹은 토목 노동요이다. 「달구소리」는 후렴인 ‘달구’, ‘달고’ 등의 음을 딴 것인데, 이는 ‘달구질’, ‘달굿대’ 등의 어휘를 봤을 때 다지는 행동을 명사화한 것이라고 한다. 「달구소리」는 지역에 따라서 다양한 명칭으로 불린다. 무덤을 만들 때 회를 섞...

  • 「회방아 짓는 소리」달구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시신을 매장한 후에 묘를 다지면서 부르는 민요. 「달구소리」는 하관 후 무덤을 다지면서 부르는 장례 의식요 혹은 토목 노동요이다. 「달구소리」는 후렴인 ‘달구’, ‘달고’ 등의 음을 딴 것인데, 이는 ‘달구질’, ‘달굿대’ 등의 어휘를 봤을 때 다지는 행동을 명사화한 것이라고 한다. 「달구소리」는 지역에 따라서 다양한 명칭으로 불린다. 무덤을 만들 때 회를 섞...

  • 「횟소리」달구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시신을 매장한 후에 묘를 다지면서 부르는 민요. 「달구소리」는 하관 후 무덤을 다지면서 부르는 장례 의식요 혹은 토목 노동요이다. 「달구소리」는 후렴인 ‘달구’, ‘달고’ 등의 음을 딴 것인데, 이는 ‘달구질’, ‘달굿대’ 등의 어휘를 봤을 때 다지는 행동을 명사화한 것이라고 한다. 「달구소리」는 지역에 따라서 다양한 명칭으로 불린다. 무덤을 만들 때 회를 섞...

  • 1728년 정희량의 정변(-年鄭希亮-政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728년(영조 4) 3월 20일 정희량이 거창 일대에서 일으킨 난. 1728년(영조 4)에 노론 정권에 불만을 품은 소론 과격파와 남인들이 연합하여 영조와 노론을 제거할 목적으로 전국적인 규모로 기병(起兵)을 한 사건이다. 무신년에 일어나 무신란(戊申亂)이라 하거나, 이인좌(李麟佐)의 난이라고도 한다. 정희량(鄭希亮)의 난은 1728년 3월 20일 안음현에서 난을 일으킨 정희량과...

  • 1862년 농민 항쟁(-年農民抗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862년 거창 지역을 포함하여 전국적으로 일어난 농민 항쟁. 임술 농민 항쟁은 삼정의 문란과 지배층의 과도한 수탈로 인해 1862년 2월 진주와 이웃한 단성현에서 시작된 이후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의 삼남 지방을 비롯하여 전국적으로 일어났다. 거창에서도 삼정의 문란으로 불만을 품은 농민들이 거창 부사 황종석(黃鍾奭)이 진주 항쟁을 살피러 떠나 자리를 비운 사이에 봉기하였다. 1...

  • 1894년 농민 전쟁(-年農民戰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894년부터 1895년 사이에 경상남도 거창 지역의 가조 등지에서 일어난 반봉건 반외세 농민 봉기. 1894년 농민 전쟁은 전봉준, 김개남, 손화중 등을 중심으로 농민, 도시민, 소상인, 몰락 양반, 이서 등 봉건 사회 해체 과정에서 몰락한 계층이 광범하게 참여한 반봉건 반외세 근대화 운동이다. 경상남도 거창 지역에서는 안의와 가조 등지에서 농민군이 관군과 일본군에 맞서 치열한...

  • 1933년 대홍수(-年大洪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33년 경상남도 거창군 일대에 발생한 대홍수. 1933년의 대홍수는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일어난 유사 이래 최대의 홍수였으며, 사망자 8명, 가옥 파괴 300여 호, 피해액 30여만 원에 달하였다. 이때의 수해로 군민들은 시민대회를 열어 당국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였다. 그 결과 1936년부터 영호강 사방 공사가 시작되었다. 경상남도 서북부의 내륙 산간에 자리한 거창은 일교차와 연...

  • 3·1 만세 운동3·1 운동(三一運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거창 일대에서 1919년 3월 20일부터 4월 말까지 일어난 민족 독립운동. 거창 3·1운동은 1919년 3월 20일부터 4월 말까지 일본의 강제적인 식민지 정책에 대항하여 가조면 장터, 거창읍 장터, 위천 장터 등 거창 일대에서 전개된 민족 독립운동이다. 한국 독립운동사에서 3·1운동은 일본 제국의 수탈과 탄압 속에서 독립에 대한 열망을 거국적으로 표출한 민족 운동이었...

  • 3·1 민속 문화제거창 3·1 민속 문화제(居昌 3·1 民俗 文化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거창군 가조면 온천 지구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지역 축제. 거창 3·1 민속 문화제는 1919년 3월 22일 거창군 가조면(加祚面) 만학정에서 만세 운동을 통하여 일제에 항거한 조상들의 숭고한 기상을 기념하고, 향토 문화제를 통한 민속 문화의 보전과 지역 경제의 활성화를 목적으로 개최되는 행사이다. 1919년 서울에서 불붙기 시작한 만세 운동이 3월 중순을 지나면서 지방으...

  • 3·1 운동(三一運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거창 일대에서 1919년 3월 20일부터 4월 말까지 일어난 민족 독립운동. 거창 3·1운동은 1919년 3월 20일부터 4월 말까지 일본의 강제적인 식민지 정책에 대항하여 가조면 장터, 거창읍 장터, 위천 장터 등 거창 일대에서 전개된 민족 독립운동이다. 한국 독립운동사에서 3·1운동은 일본 제국의 수탈과 탄압 속에서 독립에 대한 열망을 거국적으로 표출한 민족 운동이었...

  • 3선 개헌 반대 시위(三選改憲反對示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69년에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 고등학교 학생들이 일으킨 삼선 개헌 반대 시위. 1969년 6월 거창 고등학교 학생들은 삼선 개헌 반대 시위를 벌여 박정희 정권의 장기 집권 기도에 저항하였다. 학생들의 민주화 운동은 전영창 교장의 전인 교육에 기인한 바 컸다. 1969년 6월 17일 화요일 전영창 교장의 훈화는 삼선 개헌 반대 시위의 촉발제가 되었다. 설교의 요지는 “불의를 보고...

  • 4·19 혁명4월 혁명(四月革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1960년 3·15 부정 선거부터 1961년 5·16 군사 쿠데타 전까지 전개된 사회 변혁 운동. 1960년 4월혁명 시기 거창군민들의 사회 변혁 움직임은 먼저 1951년 거창 민간인 학살 사건에 대한 울분을 표출하고 사건의 진실 규명을 요구하는 집단 행동으로 나타났다. 거창 지역의 중학생과 고등학생들은 기성 정치 체제를 반대하는 시위를 전개하였고, 거창군민들...

  • 4월 혁명(四月革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1960년 3·15 부정 선거부터 1961년 5·16 군사 쿠데타 전까지 전개된 사회 변혁 운동. 1960년 4월혁명 시기 거창군민들의 사회 변혁 움직임은 먼저 1951년 거창 민간인 학살 사건에 대한 울분을 표출하고 사건의 진실 규명을 요구하는 집단 행동으로 나타났다. 거창 지역의 중학생과 고등학생들은 기성 정치 체제를 반대하는 시위를 전개하였고, 거창군민들...

  • 5·10 총선거(五十總選擧)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48년 5월 10일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실시된 제1대 국회 의원 총선거. 1948년 5월 10일 남한 단독 총선거에 거창 지역에서는 지역 유지 2명, 기독교계 1명, 독립운동가 출신 1명이 입후보했고 지역 유지 표현태가 제헌 의원으로 당선되었다. 1948년 3월 1일, 유엔의 남한 단독 선거 발표가 있었다. 1948년 5월 10일 총선거는 이승만의 독립 촉성 국민회와 한국 민주...

  • 5·8 사건(五八事件)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48년 5월 8일 남한 단독 선거를 무산시키기 위해 좌익 세력이 거창군 위천 지서를 습격한 사건. 1948년 5월 10일 총선거를 앞두고 위천면장과 마을 청년들이 투표함을 지키기 위해 위천 지서를 경비하였지만, 단독 선거 반대 세력이 북상과 위천 지서를 습격해 면 소재지가 불탔다. 다음날 경찰과 우익 단체 청년들이 위천 지서 경비 관련자들을 집단 구타했다. 한편, 1948년 5...

  • 6·25 사변한국 전쟁(韓國 戰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50년 6월 25일부터 1953년 7월 27일까지 북한의 남침으로 경상남도 거창군 지역을 포함한 대한민국 전역에서 일어난 전쟁. 1945년 8월 15일 한반도 분단과 냉전 체제가 성립되고 1948년 8월 15일 남북 각각 단독 정부가 수립되었다. 1950년 1월 애치슨 선언이 발표되고 1950년 4월 소련이 북한의 전쟁 승인과 비상시 중국의 참전을 요구하였으며, 1950년 5...

  • 6·25 전쟁한국 전쟁(韓國 戰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50년 6월 25일부터 1953년 7월 27일까지 북한의 남침으로 경상남도 거창군 지역을 포함한 대한민국 전역에서 일어난 전쟁. 1945년 8월 15일 한반도 분단과 냉전 체제가 성립되고 1948년 8월 15일 남북 각각 단독 정부가 수립되었다. 1950년 1월 애치슨 선언이 발표되고 1950년 4월 소련이 북한의 전쟁 승인과 비상시 중국의 참전을 요구하였으며, 1950년 5...

  • 6월 항쟁(六月抗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87년 6월 경상남도 거창군 지역에서 전개된 민주화 운동. 1987년 6월항쟁 당시 거창군민은 군 단위로서는 두드러지게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였다. 거창에서 6월항쟁이 치열하게 전개된 데는 1980년대 정찬용, 표만수, 유성일 등 선구적인 인물들에 의해서 거창 YMCA, 거창군 농민회 등 사회 민주 단체들이 결성되어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었던 데 기인한다. 또한 천주교의 거창 성당...

  • 8·23 사건(八二三事件)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49년 8월 23일 남조선 노동당 무장 조직 야산대가 거창 읍내를 공격하여 경찰서, 군청, 재판소 등을 방화한 사건. 1949년 8월 23일 새벽 4시 야산대 50여 명이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내를 공격하여 경찰서, 군청, 재판소, 경찰서 사찰 주임의 관사 등을 방화했다. 교전 중에 경찰과 시민들이 희생되었고, 군경의 공격으로 야산대원 12명이 사살되었다. 야산대는 퇴각하면서...

  • 88 올림픽 고속 도로광주 대구 고속 도로[구 88 올림픽 고속 도로](光州 大邱 高速 道路[舊 - - 高速 道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광주광역시 북구 문흥동을 기점으로 경상남도 거창군을 경유하여 대구광역시 달성군 옥포면을 종점으로 하는 고속 도로. 광주대구고속도로는 1984년에 개통하여 개통 초기부터 2015년까지 88 올림픽 고속 도로로 불렸다. 광주대구고속도로는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경상남도, 경상북도, 대구광역시를 동서 방향으로 잇는 171.530㎞의 고속 도로이다. 광주대구고속도로는 광주광역...

  • Geochang Weather Station기상청 부산 지방 기상청 거창 지역 기상 서비스 센터(氣象廳 釜山地方氣象廳 居昌地域氣象 - -)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정장리에 있는 기상 상태를 관측·조사·연구하는 정부 기관. 경남 북서 내륙의 기상 예보 발표 및 통계, 정보 수집, 기상 민원 서비스 제공을 위해 설립되었다. 1970년 7월 18일에 대통령령 제5202호에 의해 창설되어 1971년 1월 1월에 진주 측후소 거창 분실로 거창군 거창읍 김천리에서 정규 관측을 시작하였다. 2008년 10월 22일에 환경부령 제...

  • Kechang International Festival OF Theater자연과 인간, 그리고 연극: 거창 국제 연극제(自然과 人間, - 演劇: 居昌 國際 演劇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 수승대 일원의 야외극장에서 매년 여름 개최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적 야외 연극 축제. 거창 국제 연극제는 야외 연극의 불모지나 다름없는 우리나라에서 매년 여름 7월 하순과 8월 중순에 걸쳐서 ‘자연·인간·연극’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에 위치한 수승대 일원의 야외 공연장에서 개최된다. 수승대의 빼어난 절경 속에서 낮에는 계곡에서 피...

  • KIFT자연과 인간, 그리고 연극: 거창 국제 연극제(自然과 人間, - 演劇: 居昌 國際 演劇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 수승대 일원의 야외극장에서 매년 여름 개최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적 야외 연극 축제. 거창 국제 연극제는 야외 연극의 불모지나 다름없는 우리나라에서 매년 여름 7월 하순과 8월 중순에 걸쳐서 ‘자연·인간·연극’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에 위치한 수승대 일원의 야외 공연장에서 개최된다. 수승대의 빼어난 절경 속에서 낮에는 계곡에서 피...

  • KLC한국 승강기 대학교(韓國 昇降機 大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송정리에 있는 승강기 대학교. 승강기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교육 실천, 학생 친화적 교육 환경 조성으로 글로벌 인재 양성, 전문 직업인으로 육성하는 것과 소질 개발로 국가 산업 발전에 이바지, 창의롭고 책임감 있는 인재 양성으로 승강기 미래 선도를 교육 목표로 하고 있다. 2009년 8월 21일 교육 과학 기술부로부터 한국 승강기 대학교로 설립 인가를 받아...

  • KSFT거창 실버 연극제(居昌 - 演劇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거창에서 실버 세대가 직접 무대 위의 공연 주체가 되어 매년 개최하는 연극제. 사단 법인 거창 연극제 육성 진흥회의 주관으로 전국 각지에서 모인 아마추어 실버 극단들이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거창군에서 공연을 펼친다. 실버 세대가 주축이 되는 문화 예술 행사로, 노년층에게 새로운 인생의 계기를 제공한다. 해가 거듭될수록 참가 극단이 늘고 장르와 작품도 다양해지면서 실버...

  • KT 거창 지사케티 거창 지점(-居昌支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 상림리에 있는 전기 통신 사업을 담당하는 KT의 거창 지역 지점. KT는 1981년 12월 10일 체신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분리되어 창립이 되었다. 유선 전화국에서 출발한 KT는 통신과 방송을 결합한 IT 그룹이다. 거창군 거창읍 상림리에 있는 KT 거창 지사는 거창 지역의 통신망을 관할하고 있다. 거창 지역 통신 장비와 시설을 보급하고 편리한 정...

  • KT&G 거창 지점케티엔지 거창 지점(-居昌支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거창군 거창읍에 있는 KT&G의 거창 지점. KT&G 거창지점은 소비자가 원하는 고품질의 제품을 적시에 공급함으로써 사업의 영속성을 확보하고 지역 사회에 자리매김하여 지역 발전과 사회 공헌에 기여하기 위하여 설립되었다. KT&G 거창지점은 1987년 4월 1일에 출범하였다. KT&G 거창지점의 주요 업무는 담배, 홍삼 및 홍삼 제품 등 담배 사업과 관련한 재료품의 제조·...

  • KUFT거창 전국 대학 연극제(居昌 全國 大學 演劇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남도 거창군에서 매년 개최되는 전국 대학 연극제. 거창 전국 대학 연극제는 대학 연극 발전과 미래 인재 양성 및 공연 문화 교류를 통한 창작 의욕 고취를 위해 10년 동안 육성 및 발전시켜 온 전국 대학 연극제이다. 28년 동안 거창 국제 연극제를 개최해 온 연극의 도시 거창이 연극 발전의 초석이 되는 예비 연극인을 육성하고 연극 예술의 다양성을 모색하기 위해 학교 밖 축제...